• 최종편집 2024-07-19(일)

종합비타민 복용, ,오히려 사망률 4% 증가?

미국 국립암연구소 연구 결과, 수명 연장에 도움 안 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29 01: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건강을 위해 매일 챙겨 먹는 종합비타민이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미국 국립암연구소(NCI)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종합비타민의 일상적인 복용이 오히려 사망률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밈영양제.jpg

 

이번 연구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JAMA 네트워크 오픈에 626게재됐으며 NCI의 에리카 로프트필드 박사 연구팀이 약 40만 명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20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다연구 대상자들의 중간 나이는 61.5세였으며대부분 만성 질환 병력이 없는 건강한 성인들이었다.

 

연구 결과매일 종합비타민을 복용한 사람들은 비타민을 복용하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연구 기간 동안 사망할 확률이 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연구진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종합비타민이 초래할 수 있는 해로움을 반영하거나사람들이 심각한 질병이 발생했을 때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하기 시작하는 경향을 반영한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욱이 연구팀은 종합비타민 복용이 심장병이나 암과 같은 특정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줄인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이는 연령흡연 여부식단의 질 등 수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모두 고려한 결과다.

 

연구진은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수명 연장을 위해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또한 "비타민·미네랄 같은 영양 보충제의 유행에 동참해 돈을 낭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 연구에도 한계점이 있다기존에 비타민 결핍증이 있는 사람들의 데이터를 따로 분석하지 않았다는 점이다조지 워싱턴 대학교 의대 교수 닐 바나드 박사는 "비타민이 특정 경우에는 유용하다"고 말했다예를 들어역사적으로 선원들은 비타민 C로 괴혈병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베타카로틴비타민 C와 E, 그리고 아연은 노화 관련 황반변성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0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종합비타민 복용, ,오히려 사망률 4%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