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일)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김건희 논문검증파 총장선임

숙명여자대학교, 제21대 총장으로 문시연 교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20 20: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학교법인 숙명학원은 20일 법인 이사회를 열고 제21대 숙명여대 신임 총장으로 문시연 교수를 선임하였다. 이번 총장 선거는 지난 610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어 문시연 교수가 전체 유효 투표수의 56.29%를 득표하여 1위를 차지했다. 재임에 도전한 장윤금 현 총장은 43.71%2위를 기록했다. 이번 총장 선거는 2020년 선거에 이어 숙명여대 역사상 두 번째로 교원·직원·학생·동문 등이 참여하는 직선제로 치러졌다.

문시연 제21대 총장.jpg

                                       [제21대 총장 문시연 교수 사진제공=숙명여대]

문시연 교수는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문교수는 1984년에 숙명여대 불어불문학과에 입학하여 1988년에 졸업하였고 그 후, 1989년에 프랑스로 유학하여 프랑스 누벨소르본대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7년에는 숙명여대 프랑스언어·문화학과 교수로 임용되었으며, 이후에는 숙명여대 중앙도서관 관장, 숙명여대 한국문화교류원 원장, 프랑스문화예술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였다.

 

문시연 교수는 취임 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명문대학으로서의 숙명여대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어느 구성원도 소외되지 않도록 학교 행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시연 교수는 김건희 여사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심사 결정이 매우 지체됐다며 검증 의지를 보였다. 그동안 숙명여대는 표절 의혹이 제기된 뒤 26개월이 지나도록 검증결과를 밝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문시연 교수는 "진상 파악부터 해보고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정리하겠다""표절 여부는 독립적인 위원회가 자율적으로 판단하겠지만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말했었다.

 

신임 문시연 총장의 임기는 오는 9월부터 시작되며, 4년간 이어질 예정이다.

합동취재반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00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김건희 논문검증파 총장선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