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경북도, 안동대·포스텍 의대 신설 요청

안동대 국립의대 100명, 포스텍 의대 50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1 19: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도는 21일,2026학년도부터 안동대학교와 포스텍에 의과대학을 신설하기 위해 대통령실보건복지부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정원 150명을 요청했다고 밝혔다이번 요청은 안동대 국립의대 100포스텍 의대 5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동대전경.jpg

                                                    [안동대 전경 : 안동대 브로로슈어 캡쳐]

도는 수도권에 집중된 병원으로 인한 의료격차를 해소하고지역 의료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의대 신설이 절실하다며 경북은 상급종합병원이 없으며인구 1천명당 의사 수가 전국 평균 2.2명에 비해 1.4명으로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이러한 상황에서 의대 신설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안동대 국립의대는 경북도청 신도시에 대학 용지를 확보하고안동병원과 의대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상태로 국립의대가 신설되면 지역인재 선발 전형 비율을 대폭 높이고지역에서 10년간 근무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텍 의과대학은 의과학전문대학원 형태로 의사 과학자를 양성하고스마트병원과 의과학 융합연구센터를 갖출 계획으로 포스텍은 민자(포스코)로 병원 설립이 가능하며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교수진을 확보하고 연구·기술 상용화까지 산업화에 필요한 전 주기적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2025학년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2000명 증원해 현재 3058명에서 5058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이 중 82%인 1639명을 비수도권에 배정해 지역 필수의료를 강화할 방침이다이러한 정부의 계획은 경북도의 의대 신설 요청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경북도는 이번 요청이 서울고법의 의대 증원 취소 소송(집행정지 가처분 신청항고심에 관한 결정과 함께 국회 입법조사처에서 '의대 정원 일정 비율을 의사 과학자로 별도 지정해야 한다'는 최근 언론 보도로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0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안동대·포스텍 의대 신설 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