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32사단 신교대서 수류탄사고 2명사상

훈련병 사망,간부 1명 부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1 19: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월 21오전 9시 50분경 세종시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하여 훈련병 1명이 사망하고교관 1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수류탄훈련.jpg

                                                    (이 이미지는 이번 사건과는 관련이 없음)

군당국에 따르면 사고 당시 훈련병과 교관은 모두 방탄모와 방탄복 등 안전장구를 착용하고 있었으나훈련병이 수류탄의 안전핀을 뽑은 후 던지지 않고 손에 그대로 들고 있는 상황에서 교관이 이를 제지하려다 수류탄이 폭발한 것으로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사망한 훈련병과 부상당한 교관 모두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었으나훈련병은 끝내 숨졌고 교관은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교관은 팔과 손에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군사경찰과 민간 경찰은 현장 감식을 진행하고 있으며사고 당시 상황과 훈련 규정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육군은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제 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하도록 지시했다.

 

이번 사고는 2015년 이후 처음으로 발생한 수류탄 훈련 중 사망 사고로과거에도 수류탄 훈련 중 사고로 인한 희생 사례가 있었다대표적인 사례로는 강재구 소령 사고가 있다강재규 소령은 1969년 6월 5육군 제50보병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사망했다훈련 당시 한 훈련병이 수류탄의 안전핀을 뽑은 후 투척하지 못하고 당황한 채로 손에 들고 있었다이를 본 강재규 소령은 즉시 훈련병에게 다가가 수류탄을 안전하게 투척하도록 도우려 했으나그 과정에서 수류탄이 폭발하고 말았다강 소령은 훈련병을 보호하기 위해 몸을 던져 폭발을 막으려 했으나결국 폭발로 인해 치명적인 부상을 입고 현장에서 사망했다.

 

한편,군 당국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수류탄 훈련의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고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합동취재반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15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2사단 신교대서 수류탄사고 2명사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